명곡 비와 당신으로 88년 가수 왕을 차지했던 최곤은 그 후부터 대마초 사건, 폭행사건 등에 연루돼 이제는 불륜커플을 상대로 미사리 까페촌에서 그저 기타를 튕기고 있는 신세지만, 아직도 자신이 스타라고 아주 굳게 믿고 있다.

 

조용하나 싶더니 까페 손님과 시비가 붙은 최곤은 설상가상 유치장 신세까지 지게 되는데. 일편단심 매니저 박민수는 합의금을 이리저리 찾아 다니던 중 지인인 방송국 국장을 만나고, 최곤이 영월에서 DJ를 하는 조건으로 합의금을 내준다는 약속을 받아낸다.

 

프로그램 명 최곤의 오후의 희망곡 그렇지만 DJ자리를 우습게 여기는 최곤은 선곡 무시는 기본, 막무가내 방송은 둘째치고 부스 안으로 커피까지 배달시킨다.

 

피디와 지국장마저 두 손 두발 다 들게 만드는 그런 방송이 계속되던 어느 날, 최곤은 커피 배달 온 청록 다방 김양을 즉석해서 게스트로 등장시키고 그녀의 사연이 많은 이들의 심금을 울리며 방송은 점차 주민들의 호응을 얻기 시작한다.

 

그러나 성공에는 또 다른 대가가 있는 법이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