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년대 군부독재에 강하게 반대하다가 젊음을 대부분 감옥에서 보낸 현우(지진희 분). 17년이 지난 눈 내리고 있는 어느 겨울, 교도소를 나선다. 너무도 변해 버린 가족과 서울풍경, 핸드폰이란 물건까지, 모든 것이 그에게는 정말로 낯설기만 하다.

 

1980년에는 도피생활을 하고 있었던 현우는 그를 숨겨줄 사람으로 한윤희를 소개받는다. 윤희는 첫눈에 봐도 정말로 당차고 씩씩하다.

 

자신은 절대로 운동권이 아니라고 선언하고는 있지만, 사회주의자라는 현우의 말에 "아... 그러세요? 어서 씻기나 하세요, 사회주의자 아저씨!" 라고 하면서 웃는다. 현우는 그러한 윤희와의 갈뫼에서의 생활에, 마치 딴 세상에 온 듯 한 아주 평화로움을 느낀다.

 

그렇게 6개월이 지난 후, 동료들이 모두 붙잡혔다는 서울 소식에 갈등하던 현우는 갈뫼를 떠날 결심을 한다. 그리고나서 이후 윤희는 그를 잡고 싶지만 잡을 수가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

 

명곡이던 비와 당신으로 88년 가수 왕을 차지했던 최곤은 그 후부터 대마초 사건, 폭행사건 등에 연루돼 이제는 불륜커플을 상대로까지 미사리 까페촌에서 그저 기타를 튕기고 있는 신세지만, 아직도 자신이 그저 스타라고 아주 굳게 믿고 있다.

 

조용하나 싶었는데 까페 손님과 시비가 붙은 최곤은 설상가상 유치장 신세까지 지게 되는데. 일편단심 매니저이던 박민수는 합의금을 이리저리 찾아 다니던 중 지인인 방송국 국장을 만나고, 최곤이 영월에서 DJ를 하는 그런 조건으로 합의금을 내준다는 약속을 받아낸다.

 

일명 프로그램 명 최곤의 오후의 희망곡 그렇지만 DJ자리를 우습게 여기는 최곤은 선곡 무시는 기본, 아주 막무가내 방송은 둘째치고 부스 안으로 커피까지 배달시킨다.

 

피디와 지국장까지도 두 손 두발 다 들게 만드는 그런 방송이 계속되던 어느 날, 최곤은 커피 배달 온 청록 다방 김양을 즉석하여 게스트로 등장시키고 그녀의 사연이 많은 이들의 심금을 울리며 방송은 점점 계속해서 주민들의 호응을 얻기 시작한다.

 

그렇지만 성공에는 또 다른 대가가 있는 법이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

프란세스 해안을 쭈욱 따라서 바와 레스토랑이 즐비하여

 

주말에는 마세이오 시민과 다른 도시에서

 

찾아온 관광객,외국인 여행자들로 붐빕니다

 

 

 

프란세스 해안 백사장위에는 멋진 컬러풀한 파라솔이

 

나란히 있어서 예쁜 푸른 바다와 절묘한 조화를 이룹니다

 

 

 

또 울트라 라이트 플레인와 함께 제트스키,카누 ,서핑

 

등 재미있고 다양한 해양 스포츠도 즐길 수 있습니다

 

 

 

프란세스 해안에서의 숙박시설도 리조트 타입의 호텔부터

 

경제적인 저렴한 여관까지 잘정비되어 있다고 합니다

 

 

 

 

나중에 여행가셨을때에 한번 찾아갈만한 곳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


티스토리 툴바